오늘의 수필(627) : 기차는 그냥 지나가지 않는다 / 정성화

  • 서건석
  • 2020-06-22 05:15:23
  • 조회 76
  • 추천 0

기찻길.jpg


오늘의 수필(627) : 기차는 그냥 지나가지 않는다 / 정성화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은 경부선 기차가 지나가는 시골이었다저녁밥을 먹은 뒤 심심하면 나는 강둑에 앉아 기차를 기다렸다기차는 언제나 어두운 들녘의 한 쪽을 들치고 씩씩하게 달려왔다.

 

기차는 아름다웠다캄캄한 밤하늘에 소리 없이 풀어지던 한 무더기의 증기도 아름다웠고네모난 차창에서 새어나온 불빛이 만드는 금빛 띠도 무척 아름다웠다그 들녘에 이르러 울리던 기적 소리는기차가 길게 내쉬는 숨비소리로 들렸다나는 그때 기차가 어쩌면 한 마리의 순한 짐승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기차는 그냥 지나가지 않았다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에 대한 그리움을 내 가슴속에 주르륵두 줄로 박아놓고 갔다.

 

시계가 귀하던 시절이라 기차가 오가는 시각이 시계 역할을 했다어머니는 내 바로 아래 동생을 서울 가는 첫 기차 시각에 낳았다고 했다그리고 대구에서 오는 저녁 통근차가 도착할 무렵에 나를 낳았다고 했다그러고 보면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 처음으로 들은 소리는 어머니의 목소리가 아니라 기적 소리였을지도 모른다그래서일까지금도 어쩌다 기적 소리를 듣게 되면 무척 반갑다.

 

기찻길은 누구에게나 서정을 불러일으킨다멀리까지 이어지는 시각적 이미지 때문인지 기찻길이 상기시키는 그리움은 과거 지향적이면서도 미래 지향적이다돌아가고 싶은 곳으로의 향수와 달려가고 싶은 곳에 대한 잔잔한 열망을 동시에 품느라고 기찻길은 아마 평행선이 되었을 것이다반짝이는 선로와 거무스레한 침목그리고 녹물을 뒤집어쓰고 있는 자갈이 전부인데도 기찻길이 아름다워 보이는 이유는 뭘까우리가 만나고 싶은 이들이 그 길 끝에 있기 때문일 것이다.

 

기차 안에서 바깥 풍경을 내다보는 것도 좋지만나는 내가 탄 기차가 어떻게 달리는지 고개를 내밀어 기차의 앞쪽 보는 것을 좋아한다수시로 좌우로 꺾이면서도 이내 몸체를 추스르는 기차두 세 갈래의 선로 앞에서도 머뭇거림 없이 바로 한 선로를 택해 달리는 기차를 보며나는 의연하고 자신감 넘치는 어떤 남자의 이미지를 떠올린다대부분의 여자들이 기차 타기를 좋아하는 데는 그런 이유도 들어있지 않을까.

 

대학 시절그와 나는 서로 사는 곳이 달라 기차를 자주 탔다늘 역에서 만나고 역에서 헤어졌다헤어질 때마다 나는 입장권을 끊어서 그를 배웅하곤 했는데그는 언제나 기차의 맨 마지막 칸 뒷문에 서서 나에게 손을 흔들었다그리움이란 어쩌면 소실점으로 변해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인지도 모르겠다그때 만일 그 사람이 기차를 타고 떠나는 모습을 내게 자주 보여주지 않았더라면우리는 지금 어떻게 되어 있을까길을 물어도 못 들은 척하며 그냥 지나가는 사이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기차는 승객과 함께 갖가지 사연도 태우고 달린다여유롭게 여행을 떠난 사람밥벌이를 위해 헐레벌떡 기차에 오른 사람장삿길에 올랐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그리고 실의에 빠져 무작정 기차에 오른 사람 등그러나 의자에 기대어 잠들어 있는 모습은 다들 편안해 보인다그의 고단함이 어느 정도인지 재빨리 알아차린 의자가 아주 편안하게 그를 받쳐주기 때문이다기차 의자만큼 세상살이의 고단함을 잘 알고 있는 의자는 또 없을 것 같다.

 

기차에서 잠깐 잠들었다가 깨어보면옆에 앉았던 사람이 내리고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앉아 있을 때가 많다삶 또한 그러하다몇 정거장 지나다보면 내 옆에 앉아있던 슬픔이 내리고 그 대신 기쁨이 찾아들며어두운 얼굴로 앉아 있던 절망이 내린 뒤엔 환한 미소를 띤 희망이 내 옆에 사뿐히 앉기도 한다질주와 멈춤채움과 비움을 반복한다는 것그리고 종착역에 이르러서는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빈 차가 되는 것까지기차는 우리의 삶과 아주 많이 닮았다.

 

기차는 제 속도 때문에 정작 좋은 풍경들을 다 놓친다나 역시 그렇게 살아온 듯하다그동안 내가 무사히 잘 달릴 수 있도록 건널목에서 차단기를 내려준 사람들과 나를 위해 철로를 보수해 준 사람들그리고 기찻길 옆에 피어 있던 꽃과 나무들까지 모두 잊은 채나는 그저 달리기에만 급급했던 것 같다작고 이름 없는 역이라고 그냥 지나친 간이역은 또 얼마나 많았을까게다가 이것저것 잔뜩 이어 붙이는 바람에 나는 지금 너무 긴 기차가 되어 버렸다.

 

오후에 건널목에서 동해남부선 기차를 만났다겨우 다섯 량의 객실만 이은 기차였다기차는 은빛 햇살을 받으며 마치 나비가 날아가듯 바다 쪽을 향해 팔랑팔랑 날아갔다나도 그렇게 산뜻하고 경쾌한 기차가 될 수는 없을까.

기차는 오늘도 그냥 지나가지 않았다.

 




더 많은 자료를 원하시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01. Nasarino/ 나자리노 02. All For The Love Of A Girl 어느 소녀에게 바친 사랑 03.The Poet And I 시인과 나 04. Maggie/ 메기의추억 05. Paul Mauriat/ 폴 모리아 여름날의 소야곡 06. Lo Novia/ 라노비아 07. Le Premier Pass 첫 발자욱 08. Music Box Dancer 뮤직박스 댄서 09. Amore Grande Amore 위대한 사랑 10. El Bimbo/ 엘빔보 11. La Chanson Pour Anra 안나를 위한 사랑 12. La Playa 안개 낀 밤의 데이트 13. Baby Elephant Walk 아기코끼리의 걸음마 14. Isadora / 아사도라 15. 슬픈로라




참여자보기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좋아요 (전체 1명)

0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조회된 데이타가 없습니다.
화살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