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나의 애독시(1161) : 시월에 / 문태준



국화6.jpg




시월에 / 문태준

 

 


오이는 아주 늙고 토란잎은 매우 시들었다

 

산밑에는 노란 감국화가 한 무더기 해죽, 해죽 웃는다

웃음이 가시는 입가에 잔주름이 자글자글하다

꽃빛이 사그라들고 있다

 

들길을 걸어가며 한 팔이 뺨을 어루만지는 사이에도

다른 팔이 계속 위아래로 흔들리며 따라왔다는 걸

문득 알았다

 

집에 와 물에 찬밥을 둘둘 말아 오물오물거리는데

눈구멍에서 눈물이 돌고 돌다

 

시월은 헐린 제비집 자리 같다

, 오늘은 시월처럼 집에 아무도 없다

 


10월이 되면 이 시가 꼭 첫머리로 떠오른다는 평자가 있는데 이제야 올립니다. 시인은 비어 있음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있지요. 비어 있으면 그 안에 아무것도 없는 줄 알고 있었는데, 시인은 텅 비어 있는 것이 아무것도 아닌 것이 아니라고 알려줍니다. 말이 좀 어렵지만 진짜 그렇습니다. 비어 있음 안에는 비어 있음의 쓸쓸함과 풍경과 느낌들이 들어 있는 법인데, 그의 시를 읽으면 그런 비어 있음과 반대로 채워져야 할 것이 무엇인가를 느낄 수가 있어요. 10월은 텅 비어가는 시절, 우리는 덜어내고, 비워내고, 털어내야 할 때가 왔음을 압니다. 그러기에 풍성함에 더욱 감사하고, 사그라드는 것에 더욱 애잔함을 느낍니다. 뭔가 다 사라지고 있구나, 이런 상실을 깨닫는 건 이미 상실을 경험해 봤기 때문이겠지요. 시인은 집에 와서 혼자서 찬밥을 물에 말아 먹는다고 했는데, 반찬도 제대로 있을 리 없는데 온기(溫氣), 식구도, 사랑도 주변에 없으니 참 썰렁할 뿐이지요. 아무리 혼밥’ ‘혼술이 대세라지만 시월은 원래가 쓸쓸한 계절이어서 이 시기의 혼자는 더욱 쓸쓸한 법입니다. 반대로 생각하자면 10월은 역시 사람으로, 사람의 온기로, 사람의 사랑으로 채워져야 한다는 걸 알려주는 시기(時期)가 아닐까 싶은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458개의 글

글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
458서건석05:5819
457서건석21.05.1521
456구자흥21.05.1425
455서건석21.05.1419
454박인양21.05.1348
453서건석21.05.1318
452서건석21.05.1227
451모하비21.05.1141
450서건석21.05.1161
449서건석21.05.1031
448서건석21.05.0943
447서건석21.05.0840
446서건석21.05.0742
445박인양21.05.0694
444서건석21.05.0632
443서건석21.05.0531
442모하비21.05.0457
441서건석21.05.0435
440서건석21.05.0367
439서건석21.05.0244
438서건석21.05.0146
437서건석21.04.3054
436서건석21.04.2945
435서건석21.04.2846
434서건석21.04.2729
433모하비21.04.2691
432서건석21.04.2628
431이영민21.04.2593
430서건석21.04.2540
429서건석21.04.2473
428서건석21.04.2330
427박인양21.04.2266
426서건석21.04.2226
425서건석21.04.2139
424모하비21.04.2048
423서건석21.04.2028
422서건석21.04.1945
421서건석21.04.1835
420서건석21.04.1743
419서건석21.04.1686
418서건석21.04.1538
417서건석21.04.1458
416모하비21.04.1393
415서건석21.04.1346
414박인양21.04.1253
413서건석21.04.1250
412서건석21.04.1142
411서건석21.04.1038
410서건석21.04.0941
409서건석21.04.0885
408서건석21.04.0743
407모하비21.04.0674
406서건석21.04.0636
405서건석21.04.0546
404서건석21.04.0448
403서건석21.04.0352
402서건석21.04.0254
401서건석21.04.0156
400모하비21.03.3189
399박인양21.03.3174
398서건석21.03.3181
397모하비21.03.3071
396모하비21.03.3049
395이기우21.03.3042
394이기우21.03.3050
393이기우21.03.3057
392모하비21.03.3089
391서건석21.03.3034
390이영민21.03.2947
389서건석21.03.2943
388모하비21.03.28103
387이영민21.03.2865
386서건석21.03.2836
385서건석21.03.2748
384서건석21.03.2649
383서건석21.03.2548
382모하비21.03.2476
381서건석21.03.2444
380서건석21.03.2377
379서건석21.03.2260
378서건석21.03.2162
377서건석21.03.2054
376모하비21.03.1960
375서건석21.03.1948
374서건석21.03.1853
373서건석21.03.1756
372서건석21.03.1683
371서건석21.03.1595
370silversee21.03.1382
369서건석21.03.1270
368서건석21.03.1171
367서건석21.03.10117
366모하비21.03.07100
365서건석21.03.0786
364서건석21.03.0664
363서건석21.03.0665
362조창환21.03.05106
361서건석21.03.0498
360박인양21.03.0474
359서건석21.03.03157
화살표TOP